NEWS

혀 클리너로 설태 제거하면 구강 내 세균 75% 줄어

  • 진주미르
  • 2010.04.14
  • 2625

 

 

양치질을 할 때 칫솔 대신 혀를 따로 닦는 전용 제품인 혀 클리너 라는 제품이 최근 관심을 받고 있다. 이호재 분당미르치과 원장은 칫솔질을 할 때 이와 잇몸만 닦으면 구강 내 세균 25%가 줄지만, 혀까지 닦으면 구강 내 세균을 75%까지 줄일 수 있기 때문에, 이를 닦을 때에는 혀를 함께 닦아야 한다고 말했다. 혀 클리너는 이런 효과를 노리고 개발된 제품이다. 일회용 면도기처럼 생겼으며, 끝에 달린 고무가 설태를 긁어내는 도구다.

 

안형준 연세대치과병원 구강내과 교수는 칫솔만으로는 설태를 완벽히 제거할 수 없다. 구취가 심한 사람이나 설태가 많은 사람은 물론, 누구나 이를 닦을 때 혀 클리너를 함께 사용하면 충치 잇몸 질환 편도선염 등을 예방할 수 있다. 말을 많이 하는 사람이나 침 분비가 줄어드는 노인은 혀 클리너가 특히 도움된다고 말했다.

 

2010040601431_0.jpg

▲ 혀 클리너를 사용해 설태를 제거하는 모습, 혀는 뿌리 위주로 닦아야 한다. /신지호 헬스조선 기자

 

칫솔보다 혀 클리너로 혀를 닦는 것이 더 효과적인 이유는 2가지이다. 우선 구역질이 덜 난다. 혀를 닦을 때 제일 열심히 닦아야 하는 곳이 혀 뿌리인데, 여기를 칫솔로 닦으면 칫솔이 입천장에 닿아 구역질이 잘 난다. 하지만 혀 클리너는 입 안 깊숙히 들어가도 입천장에 닿지 않는다. 다음으로 혀 클리너를 사용하면 설태를 확실하게 제거할 수 있다. 분당미르치과병원 이호재 원장은 설태는 혀에 난 미세한 털 사이사이에 음식물이 끼는 것이므로, 표족한 칫솔로 긁기보다 납작한 혀 클리너로 빗질 하듯 쓸어줘야 잘 없어진다고 말했다.

 

혀를 올바르게 닦는 방법을 소개한다.

첫째, 혀 끝보다 혀 뿌리 위주로 닦는다. 혀 끝에 낀 설태는 말을 하거나 음식을 먹을 때 움직임이 많아 침으로 자연 세정되지만, 혀 뿌리는 움직임이 적고 입천장에 자주 부딪혀 침만으로는 완벽하게 세정하기 힘들기 때문이다.

둘째, 혀를 너무 박박 닦지 않는다. 식후에 혀 전체를 2~3번씩 살살만 닦아도 대부분의 설태를 제거할 수 있다.

셋째, 혀를 닦을 때, 혀가 쓰린 사람은 물로 입안의 치약을 완전히 헹궈낸 뒤 닦는다.

 

/ 홍유미 헬스조선 기자 hym@chosun.com

/ 도움말 분당미르치과병원 이호재 원장

 

05_290_65.gif


빠른 상담신청

위로아래로

빠른상담

정보를 입력하시면 상담원이 전화로 친절하게 상담해드립니다.

055.745.8180
빠른 상담

온라인 상담

상담 가능 시간 : 09:30 ~ 18:30 (토요일 : 12:00)

055.745.8180

카카오톡 상담

정보를 입력하시면 상담원이 빠르게 연락을 드리겠습니다.

플러스 친구 : @플러스친구 아이디
카카오톡 상담

진료안내 / 오시는 길

진료를 잘하는 미르치과에서 꼼꼼하게 진료받으세요.

약도 문자전송
  • 평일 : 09:30 ~ 18:30
  • 토 : 09:00 ~ 12:00
  • 점심시간 : 13:00 ~ 14:30

※ 5~6F : 임플란트 / 보철과 / 보존과 / 치주과 / 안면통증 / 턱관절
※ 일요일 및 공휴일 휴진합니다.

경남 진주시 진주대로 922 진주미르치과병원
(미르치과병원 앞 버스정류장에서 도보 약 1분 소요)

카카오톡 상담

닫기